한국어
유머/감동

♤지금의 60~70~80대 세대들이 살아온 길

 

1. 우리는 <호롱불> 세대였다. 

90%는 '전깃불'이 없고 '호롱불'을 켜놓고 공부했다.

 

2. 우리는 <뒷간> 세대였다. 

90%는 '실내 화장실'이 없고, 엄동설한 한겨울에도 '뒤 구석' '재래식변소'에서 

'볼 일' 을 봤다.

 

3. 우리는 <우물> 세대였다. 

'상수도'가 없어, 동네 '공동우물'에 양동이로 물 길어 '항아리'에 담아 놓고 마셔야 했다.

 

4. 우리는 <가마솥> 세대였다. 

98%는 '목욕탕'이 없어 '가마솥'에 물을 끓여 '목욕'을 했다.

 

5. 우리는 <손빨래> 세대였다. 

100%가 "세탁기"가 없어, 개울에 나가 추운 겨울에도 '얼음장'을 깨고 '빨래'를 했다.

 

6. 우리는 <보행/자전거> 세대였다. 

95%는 "자가용"이 없어 대부분은 걷거나 일부는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7. 우리는 <고무신> 세대였다. 

95%는 '구두'도 '운동화' 도 없어 '검정고무신'을 신고 다녔다.

 

8. 우리는 <까까중> 세대였다. 

100%가 '이발비'가 적게 드는 '까까중 머리'로 다녔다.

 

9. 우리는 <보자기> 세대였다. 

98%는'책가방'이 없어 "보자기"에 '책'을 싸서 '허리'에 차고 다녔다.

 

10. 우리는 <고무줄> 세대였다. 

100%가'장난감' 이나 '놀이기구'가 없어 여자애는 '고무줄' 넘기하고, 

사내애는 '새총'을 만들었다.

 

11. 우리는 <강냉이> 세대였다. 

100%가 '쌀'이나 '보리쌀'이 없어 '학교'에서 주는 강냉이 가루로 '강냉이 빵' 이나 '꿀꿀이 죽'을 만들어 '끼니'를 때워야만 했다.

 

12. 우리는 <주경야독> 세대였다. 

98%가 낮에는 '가사일, 농사일 돕기' 풀베기, 나무하기, 소먹이기, 동생돌보기 등을 하고서 밤이 되어야 '학교숙제'를 했다.

 

13. 우리는 <주판> 세대였다. 

100%가 전자계산기나 '컴퓨터'는 없고 다섯 알 짜리 '주판'을 굴리면서 '셈'을 했다. 

급수를 따야 은행 등 좋은 직장에 취직했다.

 

14. 우리는 <일제고사> 세대였다. 

100%가 입학 / 졸업은 물론이고, 국민학교 1학년 때부터 전교생이 일제히 '시험' 을 치르고 '등수'를 매겨 '경쟁'했다.

 

15. 우리는 <입학시험> 세대였다. 

100%가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를 "본고사 입학시험"을 치러 '상급학교'에 '진학'을 했다.

 

16. 우리는 <공돌이 공순이> 세대였다.

하도 '가난'하여 '진학'하지 못하면 '식모살이' 아니면 구로공단 같은 공장에서 '공돌이' '공순이' '버스차장'을 하면서 땀 흘려 일을 하고 야간에는 교복입고 야간학교에 등교했다.

 

17. 우리는 <삯 월세> 세대였다. 

80%가 "신혼 살림집"을 구할 '돈'이 없어 거의 모두가 "사글세 단칸방"부터 시작하여 '전세'로 옮겨 다녀야만 했다.

 

18. 우리는 <월남전> 세대였다. 

나라가 '빈곤' 하여 '목숨'걸고 전쟁터에서 돈을 벌어 와야만 했다.

 

19. 우리는 <광부. 간호사> 세대였다.

'최 빈곤국'으로 '독일'에 가서 석탄 광부와 시체 닦는 일로  '돈'을 벌어 와야 했다. 그나마 고졸이상 경쟁이 치열했다. 평균 5:1이었다.

 

20. 우리는 <중동 노동자> 세대였다. 

열사의 나라 '중동지역' 에서 가족과 자식을 위해 '돈'을 벌었다.

 

♧우리가 피 땀 흘려 열심히 일해서 지금의 "대한민국"이 건재하고 있지 않는가? 

젊은이들이 우리를 "꼰대"라 하는가?  그렇다면 우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꼰대“이다. 

 

우리 중에는 지금도 재활용 폐품을 줍는 '부모'도 있다. 

"부모"는 "자식과 가족"을 위해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한다.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눈물'이 절반일 것이다. 

우리는 "아버지"로서 "가장"으로서 가난하고 엄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나와 열심히 "캥거루 세대"를 키워낸 죄밖에 없는 "샌드위치 세대" 들일 뿐이다.

우리가 바로 7080세대 우리들이 아닌가?

 

눈물겨운 지난날들 지금은 주마등처럼 지나가고,

"혹 어렵게 일구어 낸 이 나라가 위기에 빠지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이 杞憂(기우)이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다~~~

 

우리는 일제 36년과 북한 공산당 김일성이가 6.25 남침으로 망가질대로 망가져 세계에서 가장 두번째로 못 사는 나라를 일으키려고, "잘 살아보세"를 외치며 죽기 살기로  논밭을 일구고, 헐벗은 산에 나무를 심고 가꾸고, 풍랑과 싸우며 노를 젓고 바다에 나가 고기를 잡고, 

월남 전쟁터에서 목숨 걸고 달러를 벌어 들였고, 서독에서 1,000미터 넘는 깊은 땅굴에 들어가 석탄을 캐고 서독의 병원에서 요양원에서 임종을 앞둔 환자를 돌보고 대 소변을 치우고 시체를 닦으면서 염을 하면서 외화를 벌어들이고, 노무자를 담보로 차관을 얻어와 공장을 지으며 산업전사로서 공돌이 공순이로 살아왔다. 퇴근하여 집에 가면 연탄과 석유가 없어 밥 지을 나무를 주으려고 산과 들로 헤메고 다녔다.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2827545점
2위 title: 퀀텀아이콘빵먹는곰돌이 2532800점
3위 title: 퀀텀아이콘껀텀 2471947점
4위 불꽃 2420500점
5위 배방패피 2414250점
6위 대바기 2349650점
7위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미스릴 2259641점
8위 title: 퀀텀아이콘봄이 2228000점
9위 title: 퀀텀아이콘coolguycheol 2144800점
10위 title: 퀀텀아이콘남해로 2113560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