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유머/감동

좋은 글

꽃길만 2020.01.06 10:40 조회 수 : 6

문동만저울에게 듣다

 

 

 

 

아버진 저울질 하나는 끝내줬다

파단 마늘단어머니 무르팍에서 꼬인 모시꾸미도

오차 없이 달아내셨다 저울질 하나로 품삯을 벌어오던

짧은 날도 있었다 대와 눈금이 맨질맨질해진 낡은 저울

아버지가 세상에서 가장 정확히 볼 수 있었던 건

그 눈금이 아니었나 싶다

내게 평을 맞추어 제 눈금을 찾아가는 일이란

아버지가 먹고살 만한 일을 찾는 것만큼 버거운 일이다

균형이란 무엇이고 치우침이란 무엇인가 그런 머리로

내 혼동의 추가 잠깐씩 흔들린다

그러나저울을 보는 눈보다는

치우치는 무게이고 싶다는 생각

무게를 재량하는 추보다 쏠리는 무게로

통속의 추들을 안간힘으로 버둥거리게 하고픈

그 변동 없는 무게들을 극단으로

옮겨보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다

가벼우나 무거우나 역동의 무게로 살라는

이젠 팽개쳐져 아무것도

가늠치 못하는 녹슨 저울에게

지청구 한토막 듣는다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1937545점
2위 가자100 1647700점
3위 불꽃 1642850점
4위 title: 퀀텀아이콘빵먹는곰돌이 1638300점
5위 배방패피 1627650점
6위 남해로 1570360점
7위 대바기 1567050점
8위 title: 퀀텀아이콘coolguycheol 1553650점
9위 title: 퀀텀아이콘퀀텀 1548700점
10위 title: 퀀텀아이콘봄이 1506200점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