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자유게시판

어느 사이트에 올라온 글입니다.

여러 사이트들 글들을 읽다보면 촉이 좋은 분들이 있습니다.

제가 촉이 좋은 분이라고 생각되는 분의 글입니다.

 

성지글이 되길.

---------------------------------------------------------------------------------

 

약속의 그날 21-22일 이틀전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상승 변곡에 관한 이전글을 살펴 보시면 이글의 취지를

이해하시리라 믿으면서 글 이어갑니다.

 

현재 41.8K에서 위아래 지루하게 횡보중입니다.

이마저도 곧 끝날것이다 생각되는데요.

******************************************************************************

 

내일 미국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전쟁)에 대한 최종 담판을 지으려

긴급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합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위에 있는 벨라루스까지 러시아 군을 보내 

우크라이나 서쪽을 제외한 동남북 모두를 포위한채 전투개시 명령만 떨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는 형국인데요, 

이에 미국이 화들짝 놀라 외무장관 회담을 요청했고 러시아가 이에 응해 급히

내일 회담을 한다고  합니다.

 

20220119500493.jpg

 

바이든 역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가만 않있겠다 하지만 

그 대응이란것이 30분이면 제압당할 우크라이나 군사력에 언발 오줌 누듯 대전차 미사일과 

터키제 무인비행기등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전쟁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생각해보세요,

20년이상 돈을 쏟아붓고 수많은 미군이 희생된 아프가니스탄에서 조차

발을 뺏던 사람은 다름 아닌 바이든 이었습니다. 

 

마치 미국과 유럽이 러시아에 전쟁을 일으키면 가만 안두겠다는

엄포를 공공연히 남발하지만 그저 명분을 찾기위해 애쓰는게 안쓰럽기 까지하네요


미국도 강건너 불구경 하듯 유럽에 책임을 떠밀며 한발 빼듯 보여왔고

유럽 역시 코로나 판데믹 시국에 전쟁까지 겹친다면 그나마 남아있던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조차 불살라버리는 결과를 초래 할것이 뻔하기에 다시 미국에게 책임지라는 식으로 공을

넘겨버렸습니다.

 

애초 푸틴이 이렇게 까지 나올줄 알았다면 우크라이나의 나토가입을 시도조차 하지 않았을텐데

푸틴을 너무 만만히 본 댓가를 치루는 중이죠.

 

*************************************************************************************************

 

푸틴은 어떨까요?

자국내 푸틴의 입지가 전쟁을 일으킬 만큼 흔들리고 있을까요?

모르긴 해도 전혀 아닙니다.

어떤 나라든 정권의 정치적입지가 흔들릴때 자국내 반대여론을 잠재우려 전쟁을 일으키곤 하는데

적어도 지금 푸틴이 그럴 위기는 아니란 겁니다.

 

푸틴도 작년12월초 부터 러시아군을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훈련을 빌미로 40일 넘게 주둔시켜 놓고 있습니다.

침공했다면 벌써 했을 겁니다.

그런데도 시간을 끌며 미국과 유럽이 반응하길 기다린것이죠.

 

러시아의 조건은 명확합니다.

우크라이나 나토 가입 반대 딱 한가지죠.

이에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먹으려 한다는 궤변으로 

입씨름중인데요,

 

'서로간의 힘자랑 대충 했으니 알아들어라' 란 식으로

서로 한발씩 뒤로 뺄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는 겁니다.

 

 

코로나 판데믹으로 세계 각국이

신음하고 있는 와중에  만약 전쟁까지 일어난다면 

단순한 국지전 성격을 뛰어 넘는 여파를 과연 미국과 유럽 그리고 러시아가 감당할수 있을까요?

 

 

때문에 제가 지난번 부터 줄창 주장해오던

회담 결과에 따라 비트 가격도 요동칠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아마도 협상타결 되고 전쟁 위험이 완전 소멸되면

말그대로 비트는 떡상각이란 생각을 해봅니다.

 

하지만, 만에 하나 정말 만에 하나,

 

-또다시 협상결렬이 된다면?

:  또다른 회담을 하려는 노력이 양국에 보이지 않는다면 전쟁은 피할수 없을 겁니다.

  제기억이 맞다면 푸틴은 적어도 공갈포를 쏜적이 지금껏 없었습니다.

  말하고 실행에 즉각 옮기는 스타일이죠.

 

*지난 차트에서 설명 드렸던  10일째 되는날이 바로 21-22일 양일간입니다.

 지난차트가 비슷하게 지금까지 복사되었다 본다면 이날로부터 상승하는게 맞습니다.

 

정말 이글을 끝으로 모두가 한숨 돌릴수 있는 상승이 와주면 정말 좋겠습니다.

모두 성투하세요^^

 

+투자는 각자의 책임입니다.

+차트 잘보는 사람 아닙니다.

+이후 실시간 관점은 댓글로 합니다. 

 

BTCUSDT_2022-01-20_11-18-49 (최종).png.jpg

 

기존 39.5K는 가지 않을듯 하구요,

최종 40494~41207 어디쯤에서 상승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퀀텀에대해 도움이 필요하신분들은 문의하기 게시판에 문의주세요^-^ [415] 슈퍼스테이커 2021.02.24 1374
공지 큐바오(큐백x)Qrc20 코인 출금방법 [133] 슈퍼스테이커 2021.02.24 813
공지 [Q-helper] 퀀텀 코어의 수량이 맞지 않게 표시되는 오류 해결 방법 [1] 슈퍼스테이커 2021.01.24 795
공지 연이자 약5% 슈퍼스테이커 운영중입니다 수수료3%(0.5개당0.015개) [11] 슈퍼스테이커 2020.12.15 3626
공지 글쓰기 레벨 안내입니다. [55] QTUM 2019.07.09 1498
11904 손흥민 대단하네요~ beomstore 2022.05.27 12
11903 오랜만에 가격좀 오르네요 ㅋㅋㅋ [3] Ronaldo 2022.03.22 477
11902 퀀텀 예전부터 관심 있게 보던 아이 [2] 고고문자 2022.03.01 404
11901 퀀텀커뮤니티가 라이믹스로 마이그레이션 되었습니다. [2] QTUM 2022.03.01 268
11900 귀에 맴도는 노래 [3] 둘리둘리 2022.02.25 168
11899 ㅎㅎㅎ 퀀텀간디 2022.01.22 329
» 내일 또는 모레가 변곡점이 될것이라고 합니다. [16] 타미한 2022.01.20 630
11897 킌텀 메인넷,하드포크 후 가격 이정도면 희망이 있을지 ?ㅜ,솔까 트론은 그래도 희망이라도 있어 보이는데 ㅜㅜ [2] 이안 2022.01.14 505
11896 코인만드시는분 계신가요? 퀀텀이는 2022.01.11 232
11895 퀀텀 스테이킹 관련하여, [15] 라파네나인 2021.12.24 686
11894 대단하다.. [3] 퀀텀간디 2021.12.17 503
11893 바비리 - 진정한 버블장 상승장의 신호 : 멤풀 [2]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2021.12.05 561
11892 바비리의 12월 뷰 [1]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2021.12.03 341
11891 퀀텀지갑 V0.20.4 버전이 나왔네요~!! [51] title: 퀀텀아이콘빵먹는곰돌이 2021.11.28 577
11890 언젠가는 가겠죠! 미리 2021.11.16 386
11889 패트릭의 에어드랍 드립.. [1]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2021.11.15 802
11888 퀀텀 리브랜딩이 그냥 해본소리인지 알았는데.. [5]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2021.11.06 1624
11887 퀀텀 한번 더 갈려나... [5] 쭈꾸미왕자 2021.11.02 858
11886 글로벌 기업들이 보고 있는 NFT시장 업로듸 2021.10.25 430
11885 이번달은 채굴이 좀 저조하네요 Ronaldo 2021.10.24 570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타이어 4578995점
2위 title: 퀀텀아이콘빵먹는곰돌이 4086000점
3위 배방패피 3842500점
4위 불꽃 3765800점
5위 title: 스텔라쿵 캐리커쳐 #1미스릴 3642096점
6위 title: 퀀텀아이콘봄이 3462900점
7위 무상무심 3395950점
8위 일타쌍피3 3385172점
9위 슈퍼비트 3219900점
10위 밀키웨이 3047850점